서울신문검색

‘헌법재판소’검색 결과

1~10 / 총 7,916건의 기사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사법부 공백 사태 피했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사법부 공백 사태 피했다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 부결 사태 직후 김 후보자에 대한 동의안은 무사히 국회 문턱을 넘어서며, 헌재소장과 대법원장이 동시에 비는 헌정 사상 초유의 사.. 2017. 09. 21 (목) | 서울신문
[속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찬성 160, 반대 134
[속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찬성 160, 반대 134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 부결 사태 직후 정국의 중대 고비로 떠올랐던 김명수 후보자에 대한 동의안은 무사히 국회 문턱을 넘어서며, 헌재소장과 대법원장이 .. 2017. 09. 21 (목) | 서울신문
국민의당, 고심 끝에 김명수 ‘자유투표’ 방침 확정…“찬성이 더 많아”
국민의당, 고심 끝에 김명수 ‘자유투표’ 방침 확정…“찬성이 더 많아”
..에서 지난번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 때와 달리 이탈표가 전혀 없다면 김명수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국회에서 가결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2017. 09. 21 (목) | 서울신문
[김형준의 정치비평] ‘국회다운 국회’는 언제 만들어지나
[김형준의 정치비평] ‘국회다운 국회’는 언제 만들어지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이어 또다시 인준이 부결되면 대통령 권력과 여소야대로 상징되는 의회 권력 간의 파행적 충돌이 심화될 것이다.‘문명의 충돌’이라는 책.. 2017. 09. 21 (목) | 서울신문
[오늘 대법원장 인준안 처리] 민주, 野 설득 총력… 국민의당 “반대 최대 15명”
[오늘 대법원장 인준안 처리] 민주, 野 설득 총력… 국민의당 “반대 최대 15명”
[오늘 대법원장 인준안 처리] .. 반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이어 대법원장 후보 인준마저 부결되면 정국 운영에 심대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2017. 09. 21 (목) | 서울신문
[오늘 대법원장 인준안 처리] 여소야대 속 김명수 표결… 해외 출장도 못 간 ‘의원’ 장관들
[오늘 대법원장 인준안 처리] 여소야대 속 김명수 표결… 해외 출장도 못 간 ‘의원’ 장관들
[오늘 대법원장 인준안 처리] ..앞서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때도 의원 겸직 장관들이 모두 참석했으나 2표 차로 부결되기도 했다. 2017. 09. 21 (목) | 서울신문
내일 김명수 인준 표결… 캐스팅보트 국민의당은 ‘자율투표’
내일 김명수 인준 표결… 캐스팅보트 국민의당은 ‘자율투표’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 부결과 관련, 국민의당을 비판했던 것에 대해 사과했던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도 야당을 향해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호소.. 2017. 09. 20 (수) | 서울신문
김명수 임명동의안, 21일 표결…통과 여부 안개속, 국민의당이 캐스팅보트
김명수 임명동의안, 21일 표결…통과 여부 안개속, 국민의당이 캐스팅보트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안 부결, 박성진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자진사퇴에 이어 김 후보자마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면 헌정 사상 초유의 사법부 공백 사.. 2017. 09. 19 (화) | 서울신문
‘문재인 비방글 유포 혐의’ 신연희 변호인 “낙선 목적 행위 아냐”
‘문재인 비방글 유포 혐의’ 신연희 변호인 “낙선 목적 행위 아냐”
‘문재인 비방글 유..“피고인이 메시지를 전달한 시점은 메시지 하나를 제외하고는 모두 헌법재판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이 이뤄지던 때”라면서 2017. 09. 19 (화) | 서울신문
이상돈, 安에 또 직격탄…“서울시장 출마, 당선된다고 보는 사람 있나”
이상돈, 安에 또 직격탄…“서울시장 출마, 당선된다고 보는 사람 있나”
..국민의당 의원이 안철수 대표를 겨냥해 또다시 직격탄을 날렸다.19일 YTN라디오에 출연한 이 의원은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부결 직후 안 대표가 2017. 09. 19 (화) | 서울신문

검색 옵션

상세 검색

사건/사고 분류 검색 감추기

사건/사고 검색

인기 검색어

내가 찾아 본 검색어 검색기록삭제